김영록 전남지사, 2일 취임선서 후 재난대책회의 주재

-태풍 대비태세 점검,첫 결재는 일자리 창출 위한 투자협약 체결 건

조순익 기자 | 기사입력 2018/07/01 [15:49]

김영록 전남지사, 2일 취임선서 후 재난대책회의 주재

-태풍 대비태세 점검,첫 결재는 일자리 창출 위한 투자협약 체결 건

조순익 기자 | 입력 : 2018/07/01 [15:49]

전라남도는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북상함에 따라 당초 2일 오후 예정했던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 취임식을 취소하고, 도민께 드리는 취임선서만 한 후 곧바로 재난상황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2일 오전 9시 도청 정약용실에서 외부인사 초청 없이 간부들만 참석한 가운데 취임선서를 하는 것으로 도민들께 취임을 알리고, 재난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한다.

김 지사는 회의를 통해 태풍에 따른 안전대책을 집중 점검한데 이어 오후에는 도내 곳곳의 상습 피해지역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김 지사는 이날 또 일자리 창출을 위한 포스코 ESM과의 5천7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 체결 건에 대해 도지사로서 첫 결재를 한다.
이에 앞서 김 지사는 임기 첫 날인 1일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오전부터 도청 간부들과 현충탑과 김대중 동상을 참배하고,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대비 상황판단 회의’를 주재했다. 오후에는 보성 모원저수지 제방 붕괴 현장 등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돌아봤다.

김 지사는 민선 7기 도정 목표를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 슬로건을 ‘생명의 땅, 으뜸 전남’으로 정했다.

 


원본 기사 보기:전남조은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