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19일 중국인 유학생 수송지원, 방역 강화 등 지시

“지역사회 감염 차단 위해 경각심 갖고 대비하라”

신용섭 | 기사입력 2020/02/19 [16:45]

백군기 용인시장, 19일 중국인 유학생 수송지원, 방역 강화 등 지시

“지역사회 감염 차단 위해 경각심 갖고 대비하라”

신용섭 | 입력 : 2020/02/19 [16:45]

19일 백군기 시장이 코로나 19 관련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뉴스투나잇=신용섭] “다중이용시설을 철저하게 방역하고 격리자 관리를 강화하는 등 지역사회에 감염병이 유입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갖고 대비하라” 백군기 용인시장은 1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회의를 열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관련 지역사회 대응체계를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백 시장은 “정부의 검사 대상 확대에 따라 지난 10일 하루 최고인 27명을 진단검사한 이후 진단검사 건수가 다소 줄었으나 긴장을 놓아선 안된다”며 대비태세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수송과 관련해 “26일까지 입국하는 900여명을 안전하게 이송하도록 관용차량을 적극 활용하라”고 지시했다.

또 27일 이후 입국예정인 300여명의 유학생들을 각 대학 기숙사에서 자율격리하고 공간이 부족할 경우 임시수용시설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자율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1대1 관리할 수 있도록 800여명의 공무원들을 투입하고 기숙사나 식당 등 공동시설을 방역소독하며 체온계 등 구호물품 및 생필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백 시장은 “지역사회에서 불확실한 매개로 감염된 사례가 나오면서 코로나 19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며 “긴박한 상황인 만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작고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말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에선 19일 현재 코로나 19와 관련해 지난달 27일 이후 154명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153명이 음성으로 판정됐고 오후 3시 현재 1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며 확진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