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테크노산단,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피투지 기반 한전 엠지 실증사업 구축’착수

사업비 200억원 … 차세대 전력망 구축 및 에너지 자립도시 구현

김보희 | 기사입력 2020/02/18 [10:14]

울산테크노산단,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피투지 기반 한전 엠지 실증사업 구축’착수

사업비 200억원 … 차세대 전력망 구축 및 에너지 자립도시 구현

김보희 | 입력 : 2020/02/18 [10:14]

울산광역시청


[뉴스투나잇=김보희] 울산시는 18일 오후 2시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피투지 기반 한전 엠지 실증사업 착수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자연 환경에 따라 에너지 생산이 불규칙한 재생 에너지의 잉여 전력을 수소로 전환해 최적의 사용 방안을 창출하고 미래형 전력망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서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사업이다.

사업 규모는 수전해 1.0㎿, PV 1㎿, FC 200㎾, ESS 0.5MWh이다.

사업비는 총 193억원이 투입되며 사업기간은 2019년 5월부터 2022년 4월까지 3년간이다.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이엠솔류션, ㈜엘컴텍, 평산전력기술, 대경산전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피투지 기반 다중 마이크로그리드 설계 및 통합운영을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 등 본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울산테크노파크는 피투지 실증 인프라 구축, 이엠솔류션과 ㈜엘컴텍는 수전해 시스템 개발, 평산전력기술은 태양광 설비 시공, 대경산전은 이에스에스 설치 업무를 맡는다.

이날 착수보고회를 시점으로 5월 상세설계가 완료될 예정이며 2021년 1월 본격적인 실증운전을 계획하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 김숙철 원장은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그리드와 수소를 결합한 새로운 시도이며 앞으로 다가올 수소에너지 시장의 핵심기술로 사업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박순철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은 울산이 마이크로그리드 기반 수소경제의 활성화를 통해 울산의 수소 기반 산업 성장에 큰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